8년5개월 만에 사이드카 발동
세계보건기구(WHO)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선언으로 경제 충격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국내 주식시장이 이틀 연속 급락했다. 12일 코스피지수가 1800선 초반까지 밀리면서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약 8년5개월 만에 사이드카가 발동됐다.

코스피지수는 이날 79.94포인트(3.87%) 내린 1834.33으로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2015년 8월 24일(1829.81) 후 약 4년7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은 이날 하루에만 49조5444억원 감소했다.

아시아증시도 동반 급락했다. 일본 닛케이225지수는 전날보다 4.41% 떨어졌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와 홍콩 항셍지수도 각각 1.52%, 3.41% 하락했다.

외국인은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8967억원어치 순매도하며 6거래일 연속 ‘팔자’에 나섰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