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장중 7개월 만에 1900선 붕괴
트럼프 '노쇼', 국내 증시 악영향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지수가 반등한 지 하루 만에 또 다시 급락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브리핑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서다.

증권가(街)에서는 국내 증시가 미국 중앙은행(Fed)의 통화정책회의(FOMC)까지 출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스피 2000선 아래에서는 우량 대형주를 저가에 매수할 기회라는 시각이 있지만, 반등흐름을 확인하고 매수해도 늦지 않다는 의견도 나온다.

11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54.66포인트(2.78%) 내린 1908.27에 장을 마쳤다. 코스피는 장중 1898.27까지 하락하면서 지난해 8월6일 이후 약 7개월 만에 1900선이 붕괴됐다. 코스닥지수 역시 이날 4% 가까운 급락세를 보였다.

이날 국내 증시가 급락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노쇼'(약속을 하고 나오지 않는 것) 탓이다. 간밤 미국 증시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와 관련해 경기부양책을 내놓겠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큰 폭 올랐지만, 정작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트럼프의 '노쇼' 소식에 미국 나스닥 선물 지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선물 지수가 2% 넘게 급락했고, 이는 국내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이원 부국증권 연구원은 "코스피지수가 1900선이 붕괴된 것은 미국 3대 선물 지수가 장마감 이후 시간외 거래에서 하락세를 보인 영향"이라며 "정작 구체적인 경제부양책을 설명하겠다고 밝힌 트럼프 대통령이 등장하지 않자 기대가 실망으로 돌아섰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롤러코스터' 장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판단이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본부장은 "미국에서의 분위기가 바뀌어야 한다"며 "다음 주 예정된 미 FOMC에서 추가 부양책이 나오기 전까지는 시장은 출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정용택 본부장은 "코스피지수 2000선 아래에서는 대형 우량주에 대한 저가매수 기회로 보고 있다"며 "실물 부분의 과열도 없고, 시중에 유동성(자금)도 쌓이고 있다"라고 했다.

반면 서정훈 삼성증권 책임연구원은 "주가수준(밸류에이션)으로 봤을 때 바닥 신호가 명징하지만 장세가 패닉 셀링(Panic Selling)에 가까운 상황"이라며 "저가·분할매수가 가능한 구간이나 시장의 반등을 확인한 이후 매수에 나서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