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가 늘면서 관련 산업과 테마주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글로벌 상장지수펀드(ETF) 시장에선 클라우드 컴퓨팅, 원거리 통신 등 정보기술(IT) 인프라 종목이 집중된 상품에 자금이 몰리고 있다.

11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이후 원격근무를 가능케 하는 대표 기술인 클라우드를 주축으로 한 ETF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 나스닥에 상장된 ‘글로벌X클라우드컴퓨팅ETF’가 대표적이다.

지난해 4월 미래에셋자산운용 자회사인 글로벌X가 출시한 ETF는 클라우드산업 집중도가 가장 높은 상품으로 꼽힌다. 운용 기간이 1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운용자산이 4억2900만달러에 이를 정도로 자산 유입이 많았다. 상장 이후 누적수익률은 5.46%로 같은 기간 미국 S&P500지수(2.25%) 상승률을 웃돈다.

이 ETF는 ‘Indxx글로벌클라우드컴퓨팅’ 지수를 추종한다. 클라우드 서버, 스토리지, 데이터베이스, 네트워킹 등 클라우드 컴퓨팅 관련 매출이 전체 매출의 절반이 넘는 글로벌 기업이 주로 포함돼 있다. 클라우드 시장의 ‘빅3’인 아마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회사도 투자 대상이다. 부품 생산업체를 비롯해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로 사용되는 건물의 리츠(부동산투자회사)도 담겨 있다.

미 다우존스 인터넷지수를 추종하는 ‘FDN(FirstTrust D.J. Internet) ETF’도 재택근무 테마종목으로 꼽힌다. 이 ETF는 미국 대형 인터넷 기업과 밀접하게 연관된 사업 구조를 지닌 40여 개 기업에 집중 투자한다. 세계 1위 클라우드 컴퓨팅 소프트웨어 AWS를 제공하는 아마존(편입 비중 19%)을 비롯해 ‘FANG’(페이스북,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 비중이 30% 이상 차지한다. 네크워크 하드웨어를 생산하는 시스코 등도 편입돼 있다.

김훈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코로나19가 아니어도 재택근무산업은 이미 확대되는 추세”라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관련 종목의 가치가 재평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