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유럽증시서 조선株 급등

"해양 플랜트 '수주 가뭄' 속
발주 증가 땐 실적·주가 견인"
국제 유가가 급락하면서 초대형 원유운반선(VL탱커)을 제조하는 조선사가 수혜를 누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유가가 떨어지면 석유 수요가 늘어 해상 석유 물동량이 증가하고, 이는 탱커선의 발주 확대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조선업계의 해양플랜트 ‘수주 가뭄’이 수년째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조선업의 주력 선박인 탱커 발주가 늘어나는 건 실적과 주가를 견인할 재료라는 분석이다.
"석유 수요 늘어 탱커선 발주 확대"…대우조선·현대重 '뱃고동' 울릴까

9일(현지시간) 미국과 유럽 주식시장에서 해외 주요 탱커선사의 주가는 일제히 오름세를 나타냈다. 벨기에 선사인 유로나브는 이날 뉴욕증시에서 10.23% 급등했다. 캐나다의 티케이탱커스가 4.43%, 노르웨이 선사 프론트라인도 7.31% 뛰었다.

같은 날 서부텍사스원유(WIT)와 브렌트유는 모두 25% 가까이 폭락해 원자재 시장은 물론 증시도 요동쳤다. 하지만 글로벌 해운업계에는 오히려 호재로 작용했다. 낮은 유가가 석유 수요를 늘려 원유를 실어 나르는 탱커선 수요가 증가할 것이란 기대감 때문이다.

2014년에도 전례가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석유 감산 발표로 2014년 10월 배럴당 100달러 수준이던 국제 유가가 단숨에 50달러까지 급락했다. 이후 11월부터 이듬해까지 탱커 발주량은 두 배가량 증가했다. 글로벌 탱커선사들의 주가도 3~6배가량 뛰었다. 유가는 떨어져도 원유 수요는 꾸준히 늘었기 때문이다.

증권업계에서는 최근 VL탱커의 선박량 대비 수주 잔량이 역사적 최저점 수준을 보이고 있어 향후 VL탱커 발주량은 더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보고 있다. 하나금융투자는 올해 원유 해상 물동량은 8400t, VL탱커 발주량은 62척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내에선 유가 급락에 따른 VL탱커 시장의 호황으로 탱커선을 제조하는 대우조선해양(25,650 +3.22%)과 현대중공업이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VL탱커는 국내 조선소 수주 잔량의 45%를 차지하고 있다. 두 회사의 세계 시장 탱커 수주점유율은 60%에 달한다. 이 중 대우조선해양은 누적 VL탱커 인도 실적으로 세계 1위 선사다.

박무현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유럽과 중국 시장을 두고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산유국의 석유 수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며 “유가는 더 떨어질 가능성이 있어 탱커 발주량이 2014~2015년처럼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