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서치알음은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로 오로라(10,000 0.00%)의 수혜가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로 전국의 유·초·중·고가 개학을 오는 23일로 연기했고, 어린이집도 이달 22일까지 휴원에 들어간다.

최성환 연구원은 "넘치는 에너지에도 집 밖을 나갈 수 없는 아이들을 위해 장난감 등 놀거리를 준비해야 하는 고충이 만만치 않다"며 "이른바 '미디어 육아'는 그런 고민을 조금이나마 덜어주는 단비같은 존재"라고 말했다.

지난 5일 첫 방영한 '신비아파트 : 시즌3'는 지상파를 포함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최 연구원은 "오로라는 신비아파트 완구 유통권을 독점하고 있다"며 "오는 5월 최대 성수기인 '어린이날'도 앞두고 있어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여기에 코로나19 우려에 따른 원·달러 환율 상승은, 해외 매출비중 70% 이상인 오로라에 긍정적이라고 봤다. 오로라는 올해 전년 대비 13.5% 증가한 1826억원의 매출, 28.1% 늘어난 198억원의 영업이익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이란 추산이다. 적정주가로는 1만6000원을 제시했다.
'신비아파트: 시즌3' 시청률 1위 기염…오로라 수혜 전망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