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임상 위해 시리즈B 유치 추진
3년내 코스닥 입성 목표
이정호 CTO

이정호 CTO

난치성 뇌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바이오기업 소바젠이 기업공개(IPO) 및 투자유치를 추진한다. 소바젠은 뇌과학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이정호 KAIST 교수가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맡고 있는 회사다.

1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소바젠은 최근 NH투자증권을 IPO 대표주관사로 낙점했다. 개발 중인 파이프라인(신약 후보물질)을 기술이전(라이선싱 아웃)한 뒤 이르면 3년 안에 코스닥시장에 상장한다는 계획이다. 회사는 현재 미국 임상 자금을 조달할 목적으로 시리즈B 투자유치를 진행하고 있다. 2018년 시리즈A(480억원)보다 기업가치가 2~3배 뛴 것으로 알려졌다.

김병태 대표

김병태 대표

소바젠은 2018년 5월 KAIST의 교원 창업기업으로 출발했다. 뇌전증, 악성 뇌종양, 알츠하이머 등 뇌질환 치료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창립 4개월 만인 2018년 9월 벤처캐피털(VC)로부터 100억원을 유치했다. 김병태 소바젠 대표는 “뇌 조직의 유전체 분석을 통해 뇌의 후천적 돌연변이가 뇌질환의 원인이라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밝혀냈다”며 “이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이 CTO 등 연구진의 역량이 핵심 경쟁력”이라고 말했다.

소바젠의 7개 파이프라인 중 난치성 뇌전증 치료제는 국내에서 연구자 임상2상을 진행하고 있다. 다른 ASO 치료제(척수주사 형태의 핵산 치료제) 파이프라인은 미국 식품의약국(FDA) 전임상을 준비하고 있다. 김 대표는 “부작용은 적고 효과는 좋은 ASO 치료제 형태로 세계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