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공포로 세계 금융시장이 요동치면서 지난주 중국 상하이증시가 급락세를 보였다. 마지막 거래일인 지난달 28일 상하이종합지수는 전날보다 3.71% 떨어진 2880.30에 마감했다. 코로나19가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는 분석이다. 주간 기준으로 상하이지수는 전주 말 대비 5.24% 하락했다.

이번주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 지표로는 지난달 29일 공개된 2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꼽힌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난달 제조업 PMI는 35.7로 집계돼 사상 최저로 추락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8년 11월(38.8)보다 낮은 수치다. 제조업체 3000곳 대상 설문조사를 토대로 산출하는 제조업 PMI는 기준선 50을 넘으면 경기 확장세를, 넘지 못하면 경기 위축세를 뜻한다.

2일엔 중국 경제전문매체 차이신과 영국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이 조사하는 2월 차이신 제조업 PMI가 공개된다. 정부의 PMI 조사가 대형 국유기업을 대상으로 이뤄지는 데 비해 차이신 PMI는 규모가 상대적으로 작은 민간 기업에 초점을 맞춘다. 차이신 제조업 PMI도 전달(51.1)에 비해 크게 떨어진 45.7에 그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측하고 있다.

시장에선 당분간 상하이증시 변동성이 심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중신증권은 “그동안 강세를 보이던 종목이 조정 국면에 진입하면서 단기적으로 증시 변동성이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