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이익 성장률 개선 경로 유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최근 미국 증시가 급락했다. 그러나 지수는 내달 중순에서 4월 초를 기점으로 반등 전환이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정다운 이베스트투자증권(5,120 0.00%) 연구원은 28일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및 이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중단 우려로 미국 증시가 급락했다"며 "그 어느 때보다 가파른 주가수익비율(PER) 배수(멀티플) 확장에 기반한 주가 상승으로 인해 시장은 악재에 민감하게 반응했다"고 말했다.

미국 뉴욕증시는 27일(현지시간) 코로나19 공포에 폭락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90.95포인트(4.42%) 떨어진 2만5766.64에 장을 마감했다. S&P500 지수는 137.63포인트(4.42%) 하락한 2978.76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14.29포인트(4.61%) 떨어진 8566.48로 장을 마무리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이익 전망치가 가파르게 낮아지고 있다. 애플을 시작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코카콜라 등이 올 1분기 실적 목표치를 하향조정했다.

다만 정 연구원은 지난해 3분기를 저점으로 순이익 성장률의 회생(턴어라운드) 경로는 여전히 유지된다고 내다봤다. 올해 이익 성장에 대한 기대감은 훼손되지 않았다는 판단이다.

정 연구원은 "시기적으로 3월 중순에서 4월 초를 기점으로 미국 증시는 반등 추세로 전환이 가능할 것"이라며 "S&P500지수의 저점은 3000포인트로 예상한다"고 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