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유암코 보유한 지분 71%
인수 땐 제지업계 3위 도약
마켓인사이트 2월 26일 오후 5시18분

국내 제지업계 ‘빅4’ 중 한 곳인 한국제지가 백판지 제조업체 세하(1,585 +1.28%)를 인수한다. 한국제지는 지난해 골판지업체 원창포장공업에 이어 세하까지 인수하면서 공격적으로 몸집을 불리고 있다.

26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연합자산관리(유암코)는 이날 세하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한국제지·해성산업(12,100 0.00%)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유암코가 보유한 세하 지분 71.6%와 503억원의 채권이 한국제지 컨소시엄에 넘어간다. 매각 측은 상세 실사를 거쳐 다음달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세하는 1984년 설립돼 1996년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했다. 제과, 제약, 화장품 등의 포장재로 쓰이는 범용 백판지(SC마니라지, 아이보리지 등)를 주력으로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 1772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총 1조3000억원 규모에 달하는 국내 백판지 시장에서 약 13%의 점유율로 한솔제지(14,250 +2.15%), 깨끗한나라(4,030 -0.12%)에 이어 3위를 차지하고 있다.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하던 세하는 2005년 카자흐스탄 광구 유전 개발 등 에너지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다가 유동성 위기가 불거졌다. 결국 2013년 말 채권단공동관리(워크아웃)를 신청해 이듬해 유암코에 인수됐다.

한국제지세하를 인수하는 것은 사업 다각화를 통해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포장지로 쓰이는 백판지는 전자상거래 확대와 함께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백판지 시장 내 주요 업체 중 하나인 신풍제지(1,520 +3.40%)가 공장 이전 문제로 평택 백판지 공장의 가동을 중단하면서 업계에 공백이 생긴 지금을 백판지 시장 진입의 적기로 판단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유암코의 구조조정을 거치며 안정적인 실적을 기록하고 있는 세하 인수를 시작으로 백판지 시장 점유율을 높여 한솔제지깨끗한나라로 굳혀진 백판지 시장의 판도를 흔들 수 있다는 판단이다.

한국제지는 이번 인수를 통해 제지업계 선두를 넘보겠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한국제지의 매출은 7159억원 수준이다. 여기에 매출 1200억원대인 원창포장공업과 1800억원 수준인 세하를 합치고 전자상거래 시장의 성장성을 더하면 제지업계 2위인 무림페이퍼(2,150 +2.38%)(지난해 매출 1조1240억원)를 바짝 추격할 수 있게 된다.

한국제지해성산업 계양전기(3,245 +0.31%) 등을 보유한 해성그룹 계열사로, 인쇄용지 사업을 주력으로 한다. 복사지 브랜드 ‘밀크(MILK)’로 잘 알려져 있다. 2011년 출시된 밀크는 1년 만에 국내 시장 점유율 45%를 달성하며 1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모바일 기술 발전으로 인쇄용지 수요가 꾸준히 감소하는 가운데 2016년 말부터 원재료인 펄프 가격마저 고공행진을 하면서 한국제지 실적은 악화됐다. 올 상반기 매출 2855억원을 거뒀지만 39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