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속회사 코오롱글로벌 주택사업 확대…순손실은 96억원

㈜코오롱은 연결 기준 작년 한 해 영업이익이 1천248억원으로 전년보다 18.7%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매출액은 4조4천60억원으로 전년 대비 1.9% 증가했다.

순손실은 전년 46억원에서 지난해 96억원으로 확대했다.

코오롱은 매출은 종속회사인 코오롱글로벌의 주택사업 확대에 따른 공사수익 증가 등으로 전년보다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영업이익은 지분법 적용 자회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연말 일회성 비용, 종속회사 처분 손실 등에도 불구하고 코오롱글로벌의 주택사업 확대와 건설부문 원가율 호조 등에 힘입어 개선됐다.

순손실은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지분법 이익 감소, 관계회사 주식 손실 등으로 인해 적자를 유지했다고 회사는 밝혔다.

코오롱은 올해 코오롱글로벌의 주택 매출 확대, BMW 신차 판매 증가에 더해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아라미드 매출 증가, 베트남 타이어코드 공장 최적화 등을 바탕으로 실적 개선을 이룰 것으로 예상했다.

코오롱, 지난해 영업이익 1천248억원…주택사업 호조로 18% 증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