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은 ‘미래에셋코어테크펀드’가 설정액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연초 이후 국내 공모 주식형펀드(상장지수펀드 제외) 중 가장 많은 720억원이 유입됐다. 지난해 10월 설정 이후 수익률이 9.34%를 기록하는 등 좋은 성과를 내고 있기 때문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미래에셋코어테크펀드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국내 정보기술(IT) 기업에 투자한다. 삼성전자(펀드 내 편입비중, 21.58%), SK하이닉스(6.30%), 테스나(2.74%), 삼성SDI(2.72%), 이오테크닉스(2.63%) 등 반도체, 2차전지, 5세대(5G) 이동통신장비 회사 비중이 높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