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주요국 증시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팬데믹(pandemic·세계적 유행병) 공포에 급락했다.

사흘간 연휴를 마치고 이날 개장한 일본 증시는 오전 10시 31분 현재(이하 한국 시간) 토픽스 지수와 닛케이 225 지수가 각각 전장보다 2.86%, 3.18% 떨어졌다.

중국의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종합지수도 각각 1.52%, 1.65% 내렸다.

홍콩 항셍지수와 대만 자취안 지수도 각각 0.31% 하락했다.

다만 한국의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는 0.65%, 1.25% 각각 상승했다.

전날 3%대의 급락세를 이미 보인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시장 조사 업체 FEST러셀의 알렉 영은 "시장은 불확실성을 꺼리는데, 코로나19는 수년 만에 시장에 등장한 가장 불확실한 거시적 위험 요인"이라며 "투자자들이 최악의 시나리오로 좀 더 눈을 돌리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에 말했다.

앞서 뉴욕 증시도 팬데믹 공포에 24일 3%대의 급락세를 보였다.

다우 지수는 무려 1,031.61포인트(3.56%) 떨어져 약 2년 만에 처음으로 하루 1,000포인트 이상의 낙폭을 기록했고 S&P 500 지수(-3.35%)와 나스닥 지수(-3.71%)도 급락해 올해 상승분을 거의 반납했다.

이에 대해 로이터통신은 "팬더믹 공포가 월스트리트를 지배했다"고 평가했다.

반면 대표적인 안전 자산인 금 값은 뛰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금 4월물 가격은 온스당 1.7% 오른 1,676.60달러에 거래를 마쳐 2013년 2월 이후 7년 만의 최고치를 보였다.

캐피털 이코노믹스 관계자는 "여행 제한, 공급망 차질이 확산하면 글로벌 경제 성장률에 대한 (코로나19의) 영향이 더 광범위해지고 장기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팬데믹 공포'에 아시아 증시도 '털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