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1.62% 하락해 3,000선 하회…선전 1.99%↓
코로나19 세계확산 우려속 중국 증시 급락 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중국을 넘어 전 세계 유행병으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 가운데 25일 중국 증시가 급락 개장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62% 하락한 2,982.07로 개장하면서 심리적 경계선인 3,000선 밑으로 다시 밀려났다.

선전성분지수도 1.99% 가까이 떨어진 채 출발했다.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폭락했던 중국 증시는 최근 들어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 정체와 중국 정부의 경기 부양 기대감에 힘입어 빠르게 낙폭을 회복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중국을 넘어 한국, 이란, 이탈리아 등 세계 각국으로 빠르게 확산하면서 세계 경제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에 미국 증시가 전날 폭락했고 결국 중국 증시의 투자 심리도 다시 냉각됐다.

그동안 '코로나19 사태'에도 비교적 탄탄한 흐름을 지켰던 뉴욕증시의 주요 주가지수들은 전날 3%대 급락했다.

다우지수는 1,031.61포인트(3.56%) 하락한 27,960.80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