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경우 1,250원까지 상승 가능"
키움증권 "원/달러 환율 급등세 진정…1,200원 초반 등락 전망"

키움증권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원/달러 환율 급등세가 진정되면서 환율이 당분간 1,200원 초반 수준에서 등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유미 연구원은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1월 20일 이후 지난 21일까지 한 달 동안 원/달러 환율은 약 62원가량 상승했다"며 "과거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당시 사례만을 놓고 본다면 환율 급등세가 주춤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김 연구원은 "2003년 2월 사스 감염 사례가 최초 보고된 이후 같은 해 3월 초(1,193.7원)부터 4월 초(1,257.95원)까지 약 한 달 동안 원/달러 환율은 64원가량 상승했다가 차츰 변동성이 완화되는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에는 사스와 같은 단기 환율 급등 충격은 없었다"며 "당시 대외 불안 등이 겹치면서 원/달러 환율은 약 4개월에 걸쳐 상승한 뒤 하락 전환하는 흐름이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코로나19의 국내 확진자 수가 계속해서 늘며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는 점, 글로벌 투자심리가 전반적으로 위축되고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당분간 원화 약세 흐름은 불가피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의 영향이 글로벌 수준으로 확산한다면 원/달러 환율의 추가 상승 가능성은 열어두어야 한다"며 "이 경우 지난 2016년 2월 고점 수준(1,238원)을 고려해 1,230원 중반까지의 상승도 가능하며, 사태가 더 악화할 경우 1,250원까지도 상승 가능성을 열어둘 필요가 있다"고 내다봤다.

앞서 지난 24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1.0원 오른 달러당 1,220.2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해 8월 13일(1,222.2원) 이후 6개월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