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배급 및 드라마 제작사 NEW가 북미와 유럽 등에 K팝, 한국 드라마 등 K콘텐츠를 24시간 방영하는 디지털 방송 채널로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섰다. 글로벌 10~20대를 타깃으로 한 최신 한류 콘텐츠 채널은 사실상 처음 나온 것이라 콘텐츠 제작 및 유통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24일 코스닥 상장사 NEW는 북·남미와 유럽 11개국, 1억가구를 대상으로 K콘텐츠만 하루 종일 방송하는 스마트TV 기반 디지털 방송 채널 '뉴 키드(NEW K. ID)'를 개국했다고 밝혔다. NEW는 새 채널 플랫폼 사업을 위해 새로운 계열사 '뉴아이디'도 설립했다.

NEW는 뉴 키드 채널 출시를 위해 북미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인 쥬모, 유럽 최대 커넥티드TV 플랫폼 사업자인 뷰드와 손을 잡았다. 미국과 캐나다를 비롯해 유럽 지역에선 스마트TV와 모바일 등 인터넷과 연결된 기기만 있으면 별도 가입 없이 방송 채널로 뉴 키드를 시청할 수 있다.

박준경 뉴아이디 대표는 "뉴 키드는 K팝 관련 뮤직쇼, 리얼리티쇼, 뉴스, 예능을 비롯해 K푸드, 시트콤, 드라마 등 다양한 한국 콘텐츠를 글로벌 시청자들에게 제공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MBC플러스, TBS, YG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키위미디어그룹, JEI재능TV 등 16개 파트너사가 콘텐츠 공급을 함께 한다"고 말했다.

NEW의 이 같은 시도는 미디어·콘텐츠 업계 안팎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국내 콘텐츠 제작자들과 유통사들에겐 기존 유통 채널 외 새로운 해외 수익 판로의 가능성을 제시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또 구독료를 내고 소비하는 넷플릭스, 왓챠플레이 등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와 달리 광고 수익에 기반한 스트리밍 TV 플랫폼을 선택했다는 점에서도 관심이 쏠린다.

NEW는 '7번방의 선물' '변호인' '부산행' 등 흥행 영화를 다수 배출한 국내 4대 영화 배급사이면서 최근엔 '태양의 후예' 등 드라마 제작, 스포츠 사업 등에도 적극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김우택 NEW 회장은 콘텐츠 배급과 제작을 넘어 독자 채널까지 구축해 종합 미디어그룹을 만들려는 구상을 가지고 있다.

올해는 ‘반도(부산행2)’ 등 기대작의 영화 개봉과 5편의 자체 제작 드라마 방영을 앞두고 있어 영업이익 흑자전환 등 실적 개선도 이뤄질 전망이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