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 연합뉴스)

(자료 연합뉴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들은 애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에 흔들렸다.

1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일보다 165.89포인트(0.56%) 하락한 29,232.19을 기록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9.87포인트(0.29%) 내린 3,370.29에 장을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57포인트(0.02%) 상승한 9,732.74를 나타냈다.

전일 대통령의 날로 휴장했던 뉴욕증시는 오랜 만에 개장되면서 코로나 19의 영향을 주시했다. 경제와 기업에 미칠 영향과 주요 지표들에 따라 지수들이 움직였다.

애플은 사업연도 2분기(1~3월) 매출 가이던스(전망)를 달성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중국 생산이 차질을 빚는데다 이로인해 글로벌 공급망이 차질을 빚는 점과 수요 둔화 등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애플은 새로운 매출 전망의 구체적 수치는 제시하지 않았지만, 투자자들의 우려는 커졌다. 애플의 주가는 장중 3% 넘게 빠지기도했지만, 다소 만회하면서 1.83% 내림세로 장을 마쳤다. 램리서치가 4% 이상 급락한 것을 비롯해 퀄컴, 브로드컴 등 관련 부품 주가들도 줄줄이 하락했다.

최근 강세였던 미국 주택지표도 예상보다 다소 부진한 것으로 발표됐다. 전미주택건설업협회(NAHB)·웰스파고에 따르면 2월 주택시장지수는 74로, 전월 75에서 소폭 하락했다. 여전히 높은 수준이지만 시장 예상 75를 밑돌았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