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투, 라임 환매 연기 펀드 은행 전체 손실액 2741억원 추산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은행 전체적으로 최대 2700억여원 규모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18일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라임 환매 연기 펀드 잔액 총 1조7000억여원에 대해 은행 배상 비율 50%, 불완전 판매 비율 30%, 신한금융투자의 총수익스와프(TRS) 선순위 미회수를 가정해 추산한 은행 전체 손실액은 2741억원이다.

은행별 예상 손실액은 신한 2282억원, 우리 286억원, 하나 65억원, BNK 63억원, KB 45억원 등이다.

신한금투가 TRS를 선순위로 회수하고 은행 배상 비율 50%, 불완전 판매 비율을 10%로 가정해 추정한 은행 전체 손실액은 948억원이다. 이때 은행별 예상 손실액은 신한 765억원, 우리 113억원, 하나 34억원, BNK 21억원, KB 15억원 등이다.

최정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신한지주(26,550 -0.75%)는 라임 펀드 판매 잔액 자체가 많은 데다 무역금융펀드에 TRS를 제공한 신한금투 노출액에 대한 선순위 회수 가능 여부에 따라 예상 손실 폭이 상당히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TRS는 계약 선순위 회수가 가능하지만 신한금투가 TRS를 선순위로 회수하지 못하면 신한지주의 예상 손실액은 2000억원에 육박하거나 이를 상회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