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기채 금리는 하락세
외국인은 기준금리 인하에 '베팅'
장기채권 금리가 이달 들어 안정적인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기관투자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포와 미국 국채금리의 가파른 하락에도 국내 경기의 급격한 침체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는 신호란 분석이다.

14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이날 10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연 1.65%로 0.04%포인트 상승했다. 이달 들어 0.09%포인트 오르며 작년 4분기 평균 1.66%와 비슷한 수준으로 돌아갔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원인 모를 폐렴 발생 소식이 처음 알려진 작년 말엔 연 1.67% 수준이었다.

회사채 발행시장에도 투자 열기가 이어지고 있다. 우량 기업들의 실적이 중장기적으로 더 나빠지지 않을 것이란 자신감으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날 사상 최대인 1조600억원어치 회사채를 발행한 SK하이닉스(103,000 -0.96%)는 10년물 기준 800억원어치를 모집해 3400억원 규모 기관 수요를 모았다. 지난달 발행한 총 18건 4조2700억원어치 회사채 수요예측에는 처음 모집한 금액의 네 배를 웃도는 총 12조4000억원어치 수요가 참여했다.

한 보험사 자산운용역은 “코로나19 사태가 중장기적으로 경기나 기업실적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는 판단하지 않고 있다”며 “다른 장기투자기관도 비슷한 분위기”라고 전했다.

다만 단기금리는 최근 내림폭이 다소 컸다. 3년 만기 국고채는 이날 연 1.33%를 나타냈다. 지난달 최고 연 1.45%와 비교해 0.12%포인트 하락했다. 외국인이 선물시장에서 이날까지 15거래일 중 14거래일 동안 순매수를 지속하면서 금리 낙폭을 키웠다는 분석이다. 이 기간 외국인은 액면금액 1억원어치 가상의 3년 만기 국고채를 매매하는 국채선물(KTB)을 약 9만4000계약 순매수했다.

윤여삼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외국인이 국채선물을 적극 매수하면서 국내 기준금리 인하 기대를 자극하고 있다”며 “중국과의 경제 연관성을 높게 본 데 따른 움직임”이라고 해석했다. 단기금리는 경기 전망보다 기준금리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과거 사스와 메르스 때 전염병을 이유로 기준금리를 인하한 전례가 있지만 지금은 당시와 달리 경기확산 국면이란 점을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윤 연구원은 “금리 인하를 단행할 상황이 되려면 코스피지수 2000선을 위협할 정도로 심리가 악화돼야 할 것”이라며 단기간 내 금리 인하 가능성에 회의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이태호 기자 th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