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하강기인 메르스때와는 달라…지금은 바닥 지나 회복단계"
이주열 "코로나19 영향 가늠 어려워…금리인하 신중해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기준금리 인하 필요성에 대해 "(통화정책의) 효과도 효과지만 그에 따른 부작용도 함께 고려해 신중히 판단해야 한다"며 사실상 부정적인 견해를 내비쳤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마친 뒤 금리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사태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어느 정도일지 가늠하기 어렵다"며 이처럼 말했다.

이날 거시경제금융회의 모두발언에서 '시중 유동성을 계속 여유 있게 관리해 나가겠다'고 한 발언과 관련해서도 "금리 인하까지 염두에 둔 발언은 아니다"라며 시장의 금리인하 기대에 선을 그었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때 금리를 내린 전례가 있다는 지적에는 "그때는 경기가 본격적인 하강기에 들어섰을 때고, 지금은 바닥을 지나 회복 단계에 있다"며 "2015년과는 상황이 다르다"고 평가했다.

양적완화 등 비전통적인 통화정책 수단을 고민하느냐는 질의에는 "금리정책에 여력이 없는 상황이 아니므로 비전통적인 수단과 연결시킬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이 총재는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자금을 금융시장에서 원활히 조달할 수 있도록, 그리고 이 과정에서 일시적인 자금수요 증가가 조달비용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시중 유동성을 계속 여유 있게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불안 심리에 따른 경제활동 위축, 여행객 감소 등으로 피해가 나타나고 있는 서비스업과 중국으로부터의 원자재 및 부품 조달의 애로로 생산에 어려움을 겪는 제조업에 대한 구체적인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 중"이라며 금융중개지원대출과 같은 대출지원 확대 방침을 시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