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펀드 합해 모자(母子)형 구조로 변경
정상 펀드로 부실 전가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라임자산운용 및 신한금융투자는 '플루토 TF-1호(이하 무역금융펀드)'에서의 부실 발생 사실을 알고도 이를 은폐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이 펀드가 정상 운용 중인 것으로 오인하게 해 펀드를 지속 판매했다.

금융감독원은 14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 연기 관련 중간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라임의 무역금융펀드는 2017년 5월부터 신한금투 명의로 해외 무역금융펀드에 투자했다.

라임과 신한금투는 2018년 6월께 'IIG펀드'의 기준가 미산출 사실을 인지했음에도 같은 해 11월까지 미국 헤지펀드 인터내셔널인베스트먼트그룹(IIG) 펀드의 기준가가 매월 0.45%씩 상승하는 것으로 임의 조정해 인위적으로 기준가를 산정했다.

신한금투는 2018년 11월17일 IIG펀드의 해외사무 수탁사로부터 IIG펀드의 부실 및 청산절차 개시 관련 메일을 하기도 했다.

라임과 신한금투는 IIG펀드에 투자하는 라임의 무역금융펀드의 500억원 규모 환매대금 마련을 위해 2018년 11월 26일 IIG펀드 및 기타 해외 무역금융펀드 등 5개 펀드를 합해 모자(母子)형 구조로 변경해 정상 펀드로 부실 전가했다.

지난해 1월께에도 라임과 신한금투는 IIG펀드에서 약 1000억원(IIG펀드 투자금액의 50% 수준)의 손실 가능성을 인지했다. 또 다른 해외 무역금융펀드인 BAF펀드(1억6000만달러)도 같은 해 2월께 폐쇄형으로 전환(만기 6년)됨을 통보받았다.

지난해 4월께 라임과 신한금투는 IIG펀드의 부실 은폐 및 BAF펀드의 환매 불가에 대응하기 위해 해외 무역금융펀드를 해외 케이먼제도(SPC)에 장부가로 처분하고 그 대가로 약속어음(P-note)를 수취하는 구조로 계약을 변경했다.

아직 자산실사 결과가 나오지는 않았으나 무역금융펀드가 투자한 P-note의 원금(5억 달러)은 5개 해외 무역금융펀드의 손실과 연동되는 구조다. 5개 해외 무역금융펀드의 투자손실이 2억달러 이상 발생할 경우 무역금융펀드는 전액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