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재원 석유화학 부문 사업 구조 고도화에 사용

LG화학은 9천억원 규모로 회사채를 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LG화학이 5천억원 규모의 회사채에 대해 지난 11일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수요 예측 결과 2조3천7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애초 계획보다 회사채 발행 규모를 확대해 9천억원 규모로 발행할 예정이다.

LG화학은 공모채 수요예측에서 2018년부터 3년 연속 2조원대의 참여 금액을 기록했다.

2018년엔 2조1천600억원, 지난해에는 2조6천400억원이 몰렸다.

LG화학 회사채 9천억원 발행…수요예측에 2조원 넘게 몰려

회사 측은 "수요예측에 많은 투자자들이 몰려 우수한 금리로 투자 재원을 조달해 조기 유동성 확보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LG화학은 이번 회사채 발행으로 확보한 투자 재원을 여수 납사분해시설(NCC) 공장, 고부가 폴리올레핀(PO) 생산시설 증설 등 석유화학 부문 사업 구조 고도화를 위한 시설 자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 차동석 부사장은 "투자자들이 회사의 미래 성장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해 회사채를 성공적으로 발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전 사업 부문에서 사업구조 고도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