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미래에셋대우(6,630 -0.30%)는 최대주주인 미래에셋캐피탈이 400억원 규모(약 570만주)의 미래에셋대우 보통주 주식을 시장에서 매입키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미래에셋캐피탈은 현재 20.28%의 미래에셋대우 보통주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2018년과 2019년에도 각각 200억원과 500억원 규모의 주식 매입을 진행했다. 미래에셋캐피탈의 최대주주는 지분 34.32%를 가진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사진)이다.

이번 주식 매입은 장내에서 이날부터 오는 5월12일까지 3개월 이내에 완료될 예정이다. 완료 시점에 미래에셋캐피탈의 보유 지분은 약 21.1%로 0.8%포인트 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래에셋 관계자는 "최대주주가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해 주식 매입을 결정한 것"이라며 "미래에셋대우의 현재 주가수준이 펀더멘탈을 고려할 경우 저평가 영역에 있는 만큼 주주가치 제고 차원의 의미도 함께 있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