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실업률 반세기 만에 최저…다우 1.42% 급등(사진=게티이미지뱅크)

美 실업률 반세기 만에 최저…다우 1.42% 급등(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가 큰 폭 상승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될 것이라는 기대감에서다.

1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75.08포인트(0,94%) 오른 2만9551.42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날보다 0.65%, 나스닥 지수도 0.9% 상승했다. 3대 지수 모두 사상 최고 수준이다.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둔화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위험자산이 다시 탄력을 받기 시작했다. 중국 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1100명 이상으로 늘었고, 누적 확진자는 4만4000명을 넘었다. 하지만 신규 확진자 수는 2000명대 초반으로 떨어졌다.

대부분의 신규 확진자가 후베이성에 몰려 있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코로나19의 확산에 대한 우려가 잦아들고 있다. 다만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의 우려가 여전하다며 중국 내 신규 확진자 수 감소 흐름을 해석하는 데 신중해야 한다고 했다.

파월 의장은 상원 증언에서 코로나19가 미국 경제에 미칠 파장의 강도나 지속성을 판단하기는 아직 불확실하다고 밝혔다. 전일 하원 증언에서 한 발언과 다르지 않아 증시에 큰 영향을 주지 못했다.

기업들의 실적도 양호한 흐름을 유지했다. CVS헬스 등 이날 실적을 공개한 기업의 성적표가 예상보다 좋았다. 팩트셋에 따르면 이날까지 S&P 500 기업의 약 70%가 실적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71.1%가 시장 예상보다 양호한 순익을 기록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낙관론이 유지되고 있지만 코로나19의 경제 영향 불확실성은남아 있다고 진단했다.

애버딘 스탠더드 인베스트먼트의 제임스 애티 수석 투자 매니저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여전히 이슈"라면서 "1분기 지표가 아직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바이러스의 경제 영향은 여전히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시장은 나쁜 뉴스가 없다면 모든 면을 긍정적으로 보려는 움직임을 지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