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투자 "기업은행 공적기능에 시장 우려 커져…목표가↓"

IBK기업은행의 자회사인 IBK투자증권이 모기업인 기업은행에 대해 목표주가를 낮춘다는 보고서를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IBK투자증권은 11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IBK기업은행에 대해 "공적 기능 수행에 대해 시장이 우려하고 있다"며 목표주가를 종전 1만7천원에서 1만5천원으로 낮추고 투자의견은 '매수'로 유지했다.

김은갑 연구원은 "향후 수익성 등 실적 못지않게 경영정책 상 공공성이 얼마나 강조되는지가 기업은행 주가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기업은행이 국책은행임을 고려해 시장에서도 기업은행의 공적 성격은 어느 정도 수용했지만, 최근에는 금융지원 등 공적 기능 수행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이어 "물론 기업은행 자산 규모를 고려하면 공적 기능이 전체 이익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겠지만, 이익을 늘리거나 수익성을 높이기 만만치 않은 은행 업황을 생각하면 관련 뉴스에 투자자·주가가 민감해질 수 있다"고 평가했다.

또 "공적 기능 면에서 다른 은행주와 차이가 벌어질 경우 작년 말 기준 주가순자산비율(PBR) 0.3배의 낮은 평가가치(밸류에이션)도 큰 이점으로 인식되지 않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