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원, 지난해 투자자의 숨은 금융자산 총 629억원 찾아줘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미수령 주식 및 실기주 과실 찾아주기 캠페인을 통해 총 629억원 상당의 숨은 금융자산을 투자자에게 찾아줬다고 11일 밝혔다.

찾아준 금융자산의 세부 내역은 미수령 주식 9736만주(평가액 574억원), 실기주 과실 주식 118만주(평가액 28억원), 배당금 등 27억원이다.

예탁원은 지난해 10월 14일부터 10주에 걸쳐 온라인매체 및 신문·방송 등 매체를 이용한 홍보를 강화하는 등 투자자의 숨은 재산 찾기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왔다.

보유 사실을 모르는 투자자를 위해 미수령주식은 행정안전부 협조를 받아 실제 거주지로 보유사실을 우편 통보했으며 실기주 과실은 증권회사 및 3개 명의개서대행회사의 협조를 받아 투자자에게 숨은 재산 보유 사실을 직접 통보했다.

캠페인 종료 후에도 예탁원은 미수령 주식 및 실기주 과실의 주인을 찾아주고 있으므로 언제든지 보유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예탁원이 최근 5년간 투자자에게 찾아준 재산은 미수령 주식의 경우 약 1만6798만주(1396억원 상당), 실기주 과실은 약 249만주, 배당금의 경우 318억원에 달한다.

예탁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미수령주식 및 실기주과실 찾아주기 캠페인 등을 지속 추진해 투자자의 재산권 회복과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