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지수는 0.51% 상승 마감
코스피, 이틀째 하락 마감…2,200선 '턱걸이'

코스피가 10일 2거래일째 하락 마감하며 2,200선에 턱걸이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0.88포인트(0.49%) 내린 2,201.07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26.32포인트(1.19%) 내린 2,185.63에서 출발해 점차 낙폭을 줄였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3천39억원, 1천649억원을 순매도했다.

특히 4거래일 연속 순매수를 보였던 외국인이 순매도로 돌아서며 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개인은 4천352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한국 증시는 개장과 함께 차익성 매물이 나오며 급락 출발했다가 점차 낙폭이 줄어들었다"며 "중국 증시가 비교적 견조한 흐름을 보이자 투자 심리가 안정을 되찾는 모습을 보였다"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다만 지난주 주가 급등에 따른 매출 출회 가능성은 여전하다"면서도 "유동성 완화에 따른 위험자산 선호 양상도 나타나고 있어 낙폭은 제한되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삼성전자(-1.16%), SK하이닉스(-0.50%), 네이버(-0.81%), 현대차(-0.76%), 현대모비스(-1.08%) 등은 내렸다.

삼성바이오로직스(2.12%), LG화학(0.13%), 셀트리온(0.87%), 삼성SDI(1.42%), 삼성물산(0.87%) 등은 올랐다.

업종별로는 은행(-2.30%), 증권(-1.20%), 금융업(-1.18%) 등이 약세였고 의약품(1.15%), 화학(0.55%) 등은 강세였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395개, 내린 종목은 423개였다.

보합은 88개 종목이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는 매수 우위, 비차익거래는 매도 우위로 전체적으로는 674억원의 순매도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5억9천698만주, 거래대금은 5조3천234억원이었다.

반면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44포인트(0.51%) 오른 676.07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0.44포인트(0.07%) 내린 662.87로 개장했으나 강세 전환해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1천27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698억원, 257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는 셀트리온헬스케어(3.92%), 에이치엘비(3.31%), CJ ENM(2.35%), 스튜디오드래곤(0.72%), 메디톡스(1.73%), 휴젤(1.38%) 등은 올랐다.

펄어비스(-0.37%), 케이엠더블유(-0.96%), SK머티리얼즈(-2.54%), 헬릭스미스[(-1.22%) 등은 내렸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9억2천328만주, 거래대금은 4억6천973억원 수준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달러당 0.6원 오른 1,187.1원에 마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