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고용지표 호조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따른 경제 충격 우려가 지속해 하락했다.

7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77.26포인트(0.94%) 하락한 29,102.5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8.07포인트(0.54%) 내린 3,327.7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1.64포인트(0.54%) 하락한 9,520.51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3% 올랐다.

S&P 500 지수는 3.17%, 나스닥은 4.04% 상승했다.

시장은 미국 고용 등 주요 지표와 신종 코로나 확산 상황 등을 주시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 1월 비농업부문 고용이 22만5천 명(계절 조정치)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조사치 15만8천 명 증가를 큰 폭 웃돌았다.

지난달 실업률은 3.6%로 반세기 동안 최저치였던 12월의 3.5%에서 소폭 올랐지만, 노동시장 참가율도 63.4%로 12월의 63.2%보다 상승했다.

1월 시간당 임금의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3.1%로, 시장 예상 3.0%를 상회했다.

고용 지표가 대체로 양호했지만, 제조업 분야 일자리는 1월에 1만2천 개 감소하는 등 부진한 흐름을 이어갔다.

양호한 지표에도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추가 상승 탄력을 받지 못했다.

주요 지수가 전일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는 등 이미 큰 폭 오른 데다, 신종 코로나의 경제 충격에 대한 우려도 지속하는 영향으로 풀이된다.

신종 코로나로 인한 중국 내 사망자 수는 630명 이상으로 늘었고, 감염자는 3만1천명을 상회했다.

주요 기관들의 중국 경제에 대한 불안한 전망도 쏟아졌다.

신용평가사 S&P는 신종 코로나 여파로 올해 중국 성장률 전망치를 당초 5.7%에서 5%로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S&P는 다만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상향 조정했다.

JP모건은 중국의 1분기 성장률이 1%로 떨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에버코어ISI는 1분기에 중국 성장률이 0%로 추락할 것으로 보인다고 경고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도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신종 코로나로 중국 경제가 타격을 받고 글로벌 경제로 전이될 수 있는 만큼 경제 전망의 새로운 위험으로 부상했다고 지적했다.

연준은 다만 미국 경제의 둔화 위험은 지난해 말부터 줄었다고 하는 등 경제 상황에 대한 전반적인 낙관론은 유지했다.

유로존 경제 지표가 부진했던 점도 투자자들을 조심스럽게 만들었다.

유럽 최대 경제국 독일의 지난해 12월 산업생산은 계절조정 기준으로 전월 대비 3.5% 감소했다.

소폭 증가했을 것이란 시장 예상보다 부진했다.

유로존의 경기 회복세에 대한 의구심이 제기됐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98% 내리며 부진했다.

재료 분야도 1.46% 하락했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지표는 혼재됐다.

미 상무부는 지난해 12월 도매재고가 전달과 비교해 0.2%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전망 0.1% 감소보다 더 줄었다.

연준은 미국의 12월 소비자신용(계절 조정치, 부동산 대출 제외)이 전달 대비 220억6천만 달러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연율로는 6.3% 증가했다.

전문가 예상치 140억 달러 증가를 웃돌았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증시 과매수 가능성에 대한 부담도 커졌다고 진단했다.

FTSE러셀의 알렉스 영 글로벌 시장 조사 담당 이사는 "예상보다 좋은 1월 고용지표는 코로나바이러스로 투자자들이 성장 전망에 대한 의문을 가지는 상황에서 적절한 시기에 나왔으며 경제에 대한 자신감을 키웠다"면서 "하지만 증시는 가파른 상승 이후 과매수 상태"라고 지적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3월 25bp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10.0%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41% 상승한 15.47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