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사 8곳 작년 순이익 33%↑

한투증권, 순이익 7099억 1위
하나금투는 증가율 84% 선두
한양·SK 등 중소형사도 好실적
지난해 증시 침체와 사모펀드 관련 투자 손실 등 잇단 악재에도 주요 증권사 순이익이 2018년 대비 33%가량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과거 주된 수입원이었던 주식위탁매매(브로커리지) 수입이 줄었지만 새 먹거리로 떠오른 투자은행(IB)과 트레이딩 이익이 크게 늘며 역대 최대 실적을 낸 증권사가 속출했다. 라임자산운용 사태에 연루된 일부 증권사의 순이익이 줄어든 점도 눈길을 끌었다.

IB·트레이딩 빛났다…최대 실적 낸 증권사들

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5,080 +3.25%) 메리츠종금증권(2,650 +2.32%) NH투자증권(8,650 +2.61%) 삼성증권(28,650 +4.95%) KB증권 하나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등 자기자본 3조원 이상 대형 증권사 여덟 곳의 지난해 순이익 규모는 3조5871억원으로 전년(2조6833억원) 대비 33.7% 증가했다.

증권사별로는 하나금투의 순이익이 1년 새 1283억원(증가율 84.6%) 늘어 증가폭이 가장 컸다. KB증권(52.9%) 미래에셋대우(43.7%) 한투증권(42.2%) 등도 이익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8개 증권사 중 전년 대비 순이익이 12.1% 줄어든 신한금투를 제외한 나머지 7개 증권사가 모두 순이익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

순이익 1위는 증권업계 최초로 연간 순이익이 7000억원을 넘어선 한투증권(7099억원)이 차지했다. 미래에셋대우(6637억원) 메리츠증권(5545억원) NH증권(4764억원) 삼성증권(3918억원) 등이 전년과 마찬가지로 2~5위를 지켰다. 2018년 순이익 규모 7위였던 KB증권(2901억원)과 8위였던 하나금투(2799억원)가 지난해 각각 6위와 7위로 상승했지만, 신한금투는 같은 기간 6위에서 8위로 내려앉았다.

한양증권(5,580 +2.39%)(360.1%) SK증권(509 +2.21%)(125.4%) KTB투자증권(2,085 +5.57%)(45.7%) 현대차증권(6,890 +2.53%)(42.1%) 한화투자증권(1,390 +4.51%)(36.1%) 등 상당수 중소형 증권사도 전년 대비 순이익이 큰 폭으로 늘며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증권업계에서는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낸 배경으로 ‘증권업 비즈니스의 체질 변화’를 꼽는다. 정준섭 NH증권 연구원은 “증권업 비즈니스 모델이 브로커리지에서 IB 중심의 자본 투자형으로 변화하면서 수익성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국내 최대 증권사인 미래에셋대우는 2018년 브로커리지에서 가장 많은 순영업수익(4601억원)을 냈다. 하지만 지난해 미래에셋대우 브로커리지 수익은 증시 거래대금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25.4% 감소한 3432억원에 그쳤다.

브로커리지 부진을 메운 건 IB였다. 미래에셋대우 IB 수수료 수익은 2018년 3246억원에서 지난해 3698억원으로 13.9% 증가했다. 기업 여신 관련 이자수익은 같은 기간 61.5% 급증한 1142억원에 달했다. NH증권도 지난해 브로커리지 수익이 전년 대비 901억원가량 줄었지만 IB 수익이 571억원 늘면서 이를 상쇄했다.

‘순이익 신기록 행진’에 동참하지 못한 일부 증권사도 눈에 띄었다. 신한금투와 대신증권(9,080 +3.42%)(전년 대비 순이익 27.3% 감소)이 대표적이다. 이날까지 지난해 실적을 내놓은 주요 증권사 중 순이익이 2018년 대비 줄어든 곳은 두 곳뿐이다. 공교롭게도 신한금투는 라임 무역금융펀드 사기 의혹, 대신증권은 대체투자펀드 관련 논란에 휘말려 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