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4분기 실적 발표
현대중공업지주(263,500 -2.23%)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주요 계열사의 실적 개선에 힘입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현대重지주, 영업이익 1006억 흑자전환

현대중공업지주는 4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6조7851억원, 영업이익 1006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발표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지만 매출은 8.7% 감소했다. 현대일렉트릭(8,510 -3.51%)의 일회성 비용이 반영되면서 여전히 순손실을 면치 못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중간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89,300 -3.67%)은 4분기 매출 4조3420억원, 영업이익 1699억원을 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8% 늘었고,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이날 현대중공업지주는 자기주식 매입 후 소각, 배당성향 70% 이상 유지 등을 담은 주주가치 제고안을 내놨다. 매입 후 소각하는 자사주는 발행주식 총수의 3%에 해당한다. 금액 기준으로는 1293억원 규모다. 현대중공업이 자사주를 소각하는 것은 창사 이후 처음이다.

GS(39,000 -1.39%)그룹 지주사인 GS는 지난해 4분기 전년 동기보다 15.99% 증가한 48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고 공시했다. 대한항공(21,400 +2.15%)은 전년 동기 대비 2187.0% 증가한 1235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