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무역보험공사가 중국 수출 비중이 30%가 넘는 중소·중견기업에 대해 보험료를 30~35% 할인해주는 등 긴급지원에 나섰다. 보험금 지급 기간도 2개월에서 1개월로 단축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대중(對中) 무역에 차질이 예상돼서다.

무보는 5일부터 5월 4일까지 3개월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수출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전담 TF팀을 구성하고 무역보험 긴급지원 방안을 시행한다고 6일 발표했다.

이번에 구성된 TF팀에는 핵심 영업조직과 중국내 해외지사가 모두 포함됐다. 기업 수요에 맞는 신속하고 정확한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중소중견사업본부장이 TF팀장을 맡았다.

지원 대상은 중국 바이어와 거래를 위한 보험한도(단기수출보험)를 보유하고 있거나, 작년(또는 최근 1년) 중국 수출비중이 30%를 초과하는 중소·중견기업이다.

무보는 이들 기업의 유동성 지원을 위해 금융권 대출에 담보로 활용되는 수출신용보증서는 만기에 감액 없이 연장하기로 했다. 신규 수요가 있을 경우에도 신속히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중견기업은 30%, 중소기업은 35%까지 보험료를 할인해준다. 보험에 가입된 거래의 물품대금 회수가 당초 만기 보다 늦어지면 만기 연장에 따른 추가 보험료도 면제한다.

보상심사 전담 인력을 배치해 중국 바이어 미결제로 인한 보험금 지급기간을 2개월에서 1개월 이내로 단축한다. 보상심사 완료 전이라도 최대 80%까지 가지급을 허용한다.

또 신규 수입처 발굴을 위해 신용조사 5회를 무료로 제공한다. 중국 이외 바이어에 대한 보험한도는 2배까지 우대한다.

이인호 무보 사장은 "최근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일상생활은 물론 우리나라 수출 산업에 끼칠 영향에 대한 우려가 있다"며 "이 고비를 넘길 수 있도록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와 긴밀히 협조해 전력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