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셀플러스(2,935 +1.03%)=4사업연도 연속 영업손실로 관리종목 지정 또는 상장폐지 사유 발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