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이후 최대폭 하락·3천개 하한가…신종코로나 사태, 경제 타격 우려
중국 증시 춘제후 첫 개장날 '블랙 먼데이'…상하이 7.72% 폭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중국 경제에 큰 충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진 가운데 중국 증시가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가 끝나고 나서 처음 개장한 3일 폭락 마감했다.

중국의 대표 지수인 상하이종합지수는 이날 전 거래일인 지난달 23일보다 7.72% 급락한 2,746.61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무려 8.73% 하락한 2,716.70으로 출발했다가 저가 매수세가 일부 유입되면서 낙폭을 다소나마 줄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 낙폭은 중국 증시가 고꾸라지던 2015년 8월 이후 4년여 만에 가장 컸다.

선전성분지수도 전 거래일보다 8.45% 하락한 채 마감했다.

중국 증권거래소에서 개별 종목의 가격 제한 폭은 위아래로 10%다.

지수가 8% 이상 하락한 것은 대부분 종목이 하한가를 기록할 때만 나타날 수 있는 현상이다.

실제로 이날 3천700여개 전체 상장 종목 중 절대다수인 3천199개가 가격 제한폭인 10%까지 떨어진 채 거래가 정지됐다.

중국의 가격제한폭이 작은 편이어서 시장의 충격은 오랜 거래일에 걸쳐 나눠 이어질 수도 있다.

중국 증시가 쉬던 춘제 연휴 기간 중국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 우려에 미국, 유럽, 일본, 한국 등 주요 지역 증시가 이미 크게 내린 터라 이날 중국 증시 주요 지수 역시 큰 폭으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이날 낙폭은 시장에서도 충격적인 수준으로 평가되고 있다.

'7001314****'라는 아이디를 쓰는 누리꾼은 "중국 정권시장의 또 한 차례의 치욕의 순간"이라고 한탄했다.

앞서 중화권인 홍콩 증시와 대만 증시는 각각 춘제 연휴 이후 첫 개장일인 지난달 29일과 30일 각각 2.82%, 5.75% 폭락했다.

경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은 심각한 소비 침체, 산업 가동률 저하, 실업 증가 등으로 이어져 지난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때보다 더욱 큰 충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날 오전 0시를 기준으로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누적 사망자 수는 361명에 달해 2003년 사스 때를 넘어섰다.

글로벌 신용 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최근 펴낸 보고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사태로 중국의 경제 성장을 견인하는 소비의 급격한 둔화가 예상된다면서 올해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기존 전망보다 1.2%포인트 낮아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