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개국 허가 완료
부광약품, 당뇨병성신경병증 개량신약 동남아 수출 본격화

부광약품(25,350 ↑30.00%)은 개량신약인 당뇨병성 신경병증 치료제 덱시드정이 미얀마와 캄보디아에서 판매허가를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올 상반기부터 칼베인터내셔널을 통해 판매할 예정이다. 필리핀과 베트남에서도 올해 말과 내년 초 허가를 기대하고 있다.

덱시드정은 당뇨병성 신경병증 치료제인 치옥타시드의 효과는 유지하하면서 환자의 복약 편의성과 안전성은 증대시킨 개량신약이다. 부광약품이 개발해 2014년 한국에서 발매했다.

부광약품은 각 나라별로 현지화된 전략을 수립해 해외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2020년 상반기부터 5년간 1500만달러(약 180억원) 이상의 수출성과를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덱시드의 2019년 국내 원외처방액(유비스트 기준)은 약 150억원을 기록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