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김창현 제낙스 신사업개발실장, 이용진 명성티엔에스 대표

왼쪽부터 김창현 제낙스 신사업개발실장, 이용진 명성티엔에스 대표

2차전지 제조장비 전문기업 명성티엔에스(9,210 0.00%)는 극세사메탈섬유 메탈파이버를 활용한 차세대 2차전지 제조기술 개발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명성티엔에스제낙스(830 -27.51%)와 '차세대 2차전지 사업에 대한 특허권 공유 및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르면 명성티엔에스제낙스가 보유한 메탈파이버 기술을 활용해 차세대 2차전지 제조기술 개발에 나서고 제품의 생산과 판매 등 전반에 걸쳐 협력할 계획이다.

메탈파이버는 제낙스가 개발한 초극세금속섬유다. 스테인리스 강판을 머리카락 10분의 1 두께로 가공해 다양한 형상의 2차전지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제낙스는 메탈파이버를 활용한 플렉서블배터리를 개발해 시제품 양산에도 성공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명성티엔에스제낙스가 보유한 2차전지 관련 특허 공동 사용권을 취득하고 기술 이전료를 지급하는 본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용진 명성티엔에스 대표는 "제낙스는 국내에서 유일한 메탈파이버 활용 배터리 제조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라며 "협력을 통해 설계 작업 개선과 생산 효율을 높이기 위한 차세대 2차전지 제조기술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