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슈 제닝스 투자이사 전망
피델리티 "우한 폐렴 등 돌발변수 상승장 속 단기 조정…매수 기회"

글로벌 증시 상승세가 작년 말부터 쉬지 않고 이어지면서 “조만간 조정 국면에 돌입할 가능성이 있다”는 경고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부담이 커진 가운데 ‘우한 폐렴’ 등 돌발 변수까지 불거졌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매슈 제닝스 피델리티인터내셔널 투자이사(사진)는 27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증시 변동성 확대는 가격 급등으로 사기 어려웠던 종목을 적절한 가격에 매수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단기적으로 글로벌 증시가 조정받을 것이란 시장의 우려에 동의했다. 제닝스 이사는 “미국 상장사들의 영업이익 증가율이 둔화되면서 주가도 조정받을 가능성이 있다”며 “밸류에이션이 단기간에 급등해 역대 최고치에 근접한 것도 위험 요인”이라고 했다.

하지만 “하락장이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증시가 조정받더라도 지속적인 상승장 속에서 발생하는 단기적인 현상일 뿐”이라며 “견실한 종목을 적절한 가격에 매수할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제닝스 이사는 개별 기업을 꼼꼼히 분석해 투자하는 상향식 투자 전략을 강조했다. 그는 “지정학적 위기 및 대외 돌발 악재와 무관하게 안정적으로 영업이익을 내는 기업에 투자해야 한다”며 “요즘은 소비재, 헬스케어, 보험 등 경기방어주를 ‘투자 바구니’에 담고 있다”고 했다.

스위스 제약사 로슈가 대표적이다. 로슈는 그가 운용하는 펀드 포트폴리오의 4%를 차지하고 있다. 그는 “헬스케어 업종은 경기 흐름과 무관하게 지속적인 수요가 있다”며 “로슈가 특허받은 신제품을 꾸준히 개발하고 있다는 것도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최근엔 반도체 등 경기민감주도 포트폴리오에 편입하고 있다. 한국에선 삼성전자(60,200 +0.67%)를 매력적으로 봤다.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