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FP

사진=AFP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중국에서 발생한 폐렴을 국제적 비상사태로 선포하지 않은 데 따른 안도감으로 혼조세로 마감했다.

23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18포인트(0.09%) 하락한 29,160.0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79포인트(0.11%) 오른 3,325.5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71포인트(0.20%) 상승한 9,402.48에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은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시장은 중국 우한 지역에서 발생한 폐렴 사태와 주요 기업 실적 및 경제 지표 등을 주시했다.

우한 폐렴 확산에 대한 우려가 지속하면서 금융시장도 불안정한 상황이다.

중국 당국은 폐렴의 발생지 우한 지역을 한시적으로 봉쇄하는 등 확산을 막기 위한 강경한 조치를 이어가고 있다.

다만 감염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사망자도 늘어나면서 사태 확산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

특히 중국 인구 대이동이 발생하는 춘제 연휴 기간 폐렴이 급속히 확산할 수 있다는 불안도 커지고 있다.

과거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처럼 중국의 소비 등 경제가 타격을 받을 수 있는 분석이 속속 제기된다.

글로벌 신용평가사 S&P는 이날 폐렴으로 인해 춘제 기간 소비를 비롯해 중국의 소비가 둔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다우지수는 장 초반 220포인트가량 내리는 등 불안정한 흐름을 보였다.

하지만 주요 지수는 WHO가 우한 폐렴에 대해 국제적 비상사태를 선포할 단계는 아니라고 발표해 낙폭을 줄이며 반등했다.

디디에 후상 WHO 긴급 자문위원회 의장은 "국제적으로 우려하는 공중보건 긴급사태로 간주하기에는 조금 이르다"고 말했다.

제약회사 길리어드 사이언스가 실험용 에볼라 바이러스 약이 이번 바이러스의 치료제가 될 수 있는지 평가하고 있다는 소식이 나온 점도 주가 반등을 거들었다.

이날 발표된 주요 기업 실적도 다소 부진했다.

생활용품 제조 대기업 프록터앤드갬블(P&G)은 전분기 순익이 예상을 웃돌았지만, 매출이 예상보다 부진했다고 발표했다.

P&G 주가는 이날 0.5%가량 내렸다.

팩트셋에 따르면 S&P 500 지수 기업 중 12%가량이 실적을 내놓은 가운데, 70% 정도가 시장 기대보다 나은 순익을 발표했다.

순익의 예상 상회 비중이 주초까지의 결과에 비해서는 다소 낮아졌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경기 부양을 위한 두 번째 감세 정책 마련 작업을 시작했다고 밝힌 점은 증시에 지지력을 제공했다.

므누신 장관은 "중산층에 대한 감세가 될 것"이라면서 "우리는 또한 경제 성장을 촉진할 수 있는 또 다른 인센티브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유럽중앙은행(ECB)은 이날 통화정책회의에서 예금금리 등을 포함한 금리와 자산매입 프로그램 등에 변화를 주지 않았다.

예상된 결과인 만큼 시장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

ECB는 통화정책 전략에 대한 재검토를 착수한다는 점도 공식 발표했다.

ECB는 연말까지 물가 목표와 통화정책 수단 등에 대한 재검토를 마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업종별로는 산업주가 1.13% 오르며 선전했고, 기술주도 0.48% 상승했다.

커뮤니케이션은 0.34% 내렸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혼재됐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전주보다 6천 명 늘어난 21만1천명(계절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문가 예상치 21만5천 명을 하회했다.

캔자스시티 연은은 1월 관할 지역의 제조업 합성지수가 마이너스(-) 1로, 전월 -5에서 개선됐다고 발표했다.

반면 콘퍼런스보드는 지난 12월 미국의 경기선행지수가 전월보다 0.3% 하락한 111.2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전망치 0.2% 하락보다 부진했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중국 우한 폐렴 사태의 추이를 주시하고 있다.

삭소뱅크의 피터 가리 주식 전략 담당 대표는 "중국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현재 발생하고 있는 일들은 예상보다 더 나쁘다"면서 "시장은 이번 사태의 경제적인 비용을 가격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1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12.7%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54% 상승한 12.98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