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는 올해 처음 진행한 1천억원 규모의 공모채 수요예측에서 5천300억원이 몰리며 흥행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수요예측의 희망 금리밴드는 개별 민간평가사 평균금리에 플러스마이너스 0.15%를 가산해 제시됐으며 3년물에 3천600억원, 5년물에 1천700억원의 자금이 유효 수요에 들어왔다.

회사채 발행 대표 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KB증권이다.

㈜한화 신용등급은 A+(안정적)로 이번 수요예측에서 AA 이상의 회사채와 유사한 조건으로 흥행에 성공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회사는 이번에 조달한 자금을 오는 6월 만기가 도래하는 회사채 상환에 사용할 계획이다.

한화 올해 첫 회사채 공모 '흥행'…5천300억원 몰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