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주식 거래↑…모바일 플랫폼 발달로 젊은 층 유입 늘어
주식거래계좌 3000만개 눈앞…작년 증가폭 10년만에 최대

국내 주식거래 활동계좌 수가 곧 3천만개를 넘어설 전망이다.

주식거래 활동계좌는 예탁자산이 10만원 이상이고 6개월간 한 차례 이상 거래한 적이 있는 증권계좌로, 휴면 상태가 아니라 '살아있는' 거래계좌라고 할 수 있다.

20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6일 기준 주식거래 활동계좌 수는 2천944만9천700개로 집계됐다.

활동계좌는 지난해 특히 많이 늘었다.

연말 기준 계좌 수가 2천935만6천620개로 1년 전보다 233만5천547개가 증가했다.

이는 연간 증가 폭으로 보면 2009년의 385만9천758개 이후 10년 만에 최대다.

2009년 말께만 해도 1천630만개 수준이던 주식거래 활동계좌는 2010년대 초반에는 별로 늘지 않다가 2015년 2천만개를 넘었고 이후 확연한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2018년에는 코스피가 1월부터 사상 최고치인 2,600선(장중)을 넘으면서 계좌가 연간 223만개나 늘었다.

[표] 주식거래활동계좌 수 증감 추이(단위: 개)
┌────────────┬────────────┬───────────┐
│날짜 │주식거래활동계좌수 │ 증감 │
├────────────┼────────────┼───────────┤
│2019-01-16 │29,449,700 │ 93,080│
├────────────┼────────────┼───────────┤
│2019-12-31 │29,356,620 │ 2,335,547│
├────────────┼────────────┼───────────┤
│2018-12-31 │27,021,073 │ 2,232,490│
├────────────┼────────────┼───────────┤
│2017-12-29 │24,788,583 │ 1,606,181│
├────────────┼────────────┼───────────┤
│2016-12-30 │23,182,402 │ 1,734,313│
├────────────┼────────────┼───────────┤
│2015-12-31 │21,448,089 │ 1,510,662│
├────────────┼────────────┼───────────┤
│2014-12-31 │19,937,427 │ 167,412│
├────────────┼────────────┼───────────┤
│2013-12-31 │19,770,015 │ 1,014,929│
├────────────┼────────────┼───────────┤
│2012-12-31 │18,755,086 │ -274,818│
├────────────┼────────────┼───────────┤
│2011-12-30 │19,029,904 │ 1,447,492│
├────────────┼────────────┼───────────┤
│2010-12-31 │17,582,412 │ 1,292,957│
├────────────┼────────────┼───────────┤
│2009-12-31 │16,289,455 │ 3,859,758│
├────────────┼────────────┼───────────┤
│2008-12-31 │12,429,697 │ 1,169,837│
└────────────┴────────────┴───────────┘

작년에는 미중 무역분쟁 격화로 코스피가 1,900선 밑으로 떨어진 적도 있고 대체로 박스권에서 지지부진하게 움직이면서 국내 증시에 대한 기대감이 큰 편은 아니었다.

그러나 미국 등 해외증시 활황에 따라 해외주식 거래가 늘었다.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SEIBro)에 따르면 작년 국내 투자자의 미국주식 거래대금(매수·매도 합계)은 약 309억 달러(약 35조8천억원)로, 전년보다 37.4% 증가했다.

이런 해외주식 거래 수요를 겨냥한 증권사들의 판촉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기존의 국내주식 투자자들이 해외주식 거래용으로 다른 증권사의 계좌를 새로 개설한 경우가 많았다.

또 젊은 층 가운데는 해외주식에 먼저 관심을 두기 시작해 주식투자에 처음 입문하는 경우도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주식거래계좌 3000만개 눈앞…작년 증가폭 10년만에 최대

한편 모바일 플랫폼이 발달하면서 다양한 통로로 증권 계좌를 만들 수 있게 된 것도 계좌 수 증가에 영향을 줬다.

증권사들은 최근 몇 년간 은행의 모바일 뱅킹 등과 연계한 계좌 개설 채널을 대폭 늘렸다.

한국투자증권의 경우 작년 3월부터 카카오뱅크에서 증권 계좌 개설 서비스를 시작해 현재까지 1년도 안 되는 기간에 116만 계좌를 개설했다.

이렇게 카뱅을 통해 증권 계좌를 튼 고객의 약 80%는 20∼30대인 것으로 분석됐다.

주로 40∼50대이던 주식투자자 연령대가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점차 낮은 연령층으로 넓어지는 추세다.

한투증권은 카뱅을 통해 소액으로도 해외주식을 소수점 단위로 거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올 상반기 중 출시할 계획으로, 이 서비스가 시작되면 20∼30대 고객의 모바일 주식거래가 더 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 작년 12월 인터넷 전문은행 예비 인가를 받은 토스뱅크도 새로운 모바일 플랫폼으로 증권 거래를 포함한 통합 금융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어서 기존 토스 가입자들의 주식시장 유입이 기대된다.

아울러 업계에서는 올해 미중 무역 갈등 완화로 증시 투자 심리가 살아나고 정부의 부동산 정책 여파로 주식시장에 대한 전반적인 관심도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증권사들의 수수료 무료 이벤트 등 경쟁으로 기존 투자자들의 계좌 수가 늘어난 측면이 있지만, 실제 거래를 하는 활동계좌 수가 늘었다는 것은 자본시장 활성화에 큰 의미가 있다"며 "핀테크 발달로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젊은 층이 주식시장에 많이 진입하게 되면 국내 증시에 한층 활기가 돌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