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업계 "경영권 분쟁 재발 가능성 희박"
[특징주]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 롯데그룹株 '요동'(종합)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하자 20일 국내 주식시장에서 롯데그룹 관련 종목의 주가가 요동쳤다.

이날 주식시장에서 롯데지주우[00499K]는 전 거래일 대비 가격제한폭(29.88%)까지 뛰어오른 7만5천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롯데지주(5.74%), 롯데칠성우(1.86%), 롯데케미칼(1.84%), 롯데정보통신(1.59%) 등도 상승했지만, 대체로 장 초반 한때 급등했다가 이후 상승 폭이 크게 줄었다.

이날 개장 직후 나란히 뛰어오른 롯데쇼핑(-1.47%), 롯데칠성(-0.38%) 등은 오후 들어 주가가 내린 끝에 하락으로 마감했다.

전날 롯데그룹은 신 명예회장이 향년 99세에 노환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증권업계는 신 명예회장의 별세로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이 재발할 가능성은 작다고 분석했다.

정동익 KB증권 연구원은 "신 명예회장의 롯데지주 보통주 지분율은 3.1%(작년 9월말 기준)로 미미하다"며 "신 명예회장 지분의 상속이 롯데그룹 지배구조에 미칠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KB증권에 따르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롯데지주 보통주 지분율은 11.7%, 신영자 롯데복지재단 이사장은 2.2%, 신동주 광윤사 대표이사 겸 SDJ코퍼레이션 회장은 0.2%다.

정 연구원은 "한국내 그룹 지배구조는 이미 신 회장 중심으로 재편이 완료된 상태여서 변수는 일본 주주들의 표심"이라며 "하지만 신 회장은 작년 6월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주총에서 주요 주주들의 지지를 받으며 사내이사에 재선임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반면 신동주 전 부회장의 이사 선임 재도전은 불발로 끝났다"며 "신 전 부회장은 롯데홀딩스 부회장직과 자회사 임원직에서 해임된 것이 부당하다며 일본에서 제기한 소송에서도 패소했다"고 강조했다.

정대로 미래에셋대우 연구원도 "신동빈 회장 및 특수관계인의 롯데지주 지분율은 42.6%로 안정적인 경영권 행사가 가능하다"며 "신 회장은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주총에서도 일본 롯데 경영진의 지속적인 지지를 확보했다"고 평가했다.

정 연구원은 "신격호 명예회장이 보유한 롯데지주 지분 3.1%, 롯데제과 4.5%, 롯데쇼핑 0.9%, 롯데칠성 1.3% 등 롯데 국내 계열사 지분에 한정한 평가액은 현재 약 4천295억원"이라며 "이에 따른 상속세는 약 2천545억원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또 "신 명예회장이 이 밖에도 국내 부동산, 일본 광윤사 0.8%, 롯데홀딩스 0.5%, LSI 1.7%, 롯데그린서비스 9.3% 등 일본 계열사 지분까지 보유한 만큼 이를 반영한 상속세 부담은 더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징주]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 롯데그룹株 '요동'(종합)

[특징주]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 롯데그룹株 '요동'(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