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리메드, 실적 성장 전망에 급등(종합)

전자약(electroceutical) 업체 리메드가 실적 대폭 성장 전망 등에 힘입어 20일 강세를 보였다.

이날 주식시장에서 리메드는 전 거래일보다 11.43% 뛰어오른 2만3천400원에 마감했다.

리메드는 전기 자극으로 질병을 치료하는 전자장치인 전자약 연구·개발업체로 작년 1~3분기 매출 112억원, 영업이익 21억원, 당기순이익 26억원을 기록했다.

앞서 이날 신한금융투자는 리메드가 "실적 성장과 평가가치(밸류에이션) 재평가(리레이팅)가 동시에 가능한 종목"이라며 "'올해의 주식'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윤창민 연구원은 리메드의 올해 영업이익이 101억원으로 작년보다 141%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며 "세계적으로 고객사가 늘어나고 치료 대상 추가에 따른 제품 라인업 확대 효과가 동시에 일어나는 초입 구간"이라고 분석했다.

또 "리메드 주가가 연초 대비 약 59% 상승했지만, 주가 급등이 전혀 부담스럽지 않다"며 "확실한 저가 매수 기회"라고 진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