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락 거듭하다 소폭 상승 마감…개인·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2250선 넘어 15개월 만에 최고

코스피가 17일 2거래일 연속 상승 마감하며 지난해 연고점을 돌파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52포인트(0.11%) 오른 2,250.57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해 4월 16일 종가 기준 연고점 기록(2,248.63)을 넘어선 것이다.

또 종가 기준으로 2018년 10월 8일(2,253.83) 이후 15개월여만에 최고치다.

지수는 전장보다 13.52포인트(0.60%) 오른 2,261.57에서 출발했다가 상승 폭이 줄어 오후 한때 하락으로 돌아서기도 했지만 장 막판에 소폭 상승하며 마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2거래일 연속 순매도를 유지했던 외국인이 순매수로 돌아섰다.

개인과 외국인은 1천857억원, 933억원을 순매수했고 기관은 2천987억원을 순매도했다.

이원 부국증권 연구원은 "오늘 코스피는 삼성전자를 비롯한 반도체주와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며 "외국인 매수세는 꾸준히 유입됐지만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상승 폭에 제한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이라는 이벤트가 소멸했고 추가로 호재를 기다리며 조정을 겪는 국면"이라며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발표나 한국은행의 기준 금리 동결 소식이 하방 압력으로 작용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삼성전자(0.99%), 삼성바이오로직스(0.11%), LG화학(1.22%), LG생활건강(0.07%) 등은 올랐다.

SK하이닉스(-0.20%), 네이버(-0.26%), 현대모비스(-0.60%), 셀트리온(-3.05%) 등은 내렸다.

현대차와 포스코는 보합 마감했다.
코스피, 2250선 넘어 15개월 만에 최고

업종별로는 전기·전자(0.71%), 의료정밀(0.69%), 운수·창고(0.66%) 등이 강세였고 의약품(-1.09%), 비금속광물(-0.58%), 종이목재(-0.49%) 등은 약세였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355개, 내린 종목은 448개였다.

보합은 104개 종목이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는 매도 우위, 비차익거래는 매수 우위로 전체적으로는 463원의 순매수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5억6천351만주, 거래대금은 5조2천332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89포인트(0.28%) 오른 688.41로 마감했다.

이는 종가 기준 지난해 7월 5일(694.17) 이후 최고치다.

지수는 전장보다 3.21포인트(0.47%) 오른 689.73으로 개장해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199억원을 순매도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132억원, 204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는 펄어비스(2.42%), 메디톡스(0.49%), SK머티리얼즈(1.35%), 솔브레인(4.65%) 등은 올랐다.

셀트리온헬스케어(-0.36%), 에이치엘비(-1.47%), CJ ENM(-0.76%), 스튜디오드래곤(-2.42%), 케이엠더블유(-1.60%), 파라다이스(-1.15) 등은 내렸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10억399만주, 거래대금은 5조4천595억원 수준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달러당 1.7원 내린 1,159.4원에 마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