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후장대株 실적개선에 관심
영업이익이 지난해 적자에서 올해 흑자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 세 곳 가운데 두 곳은 ‘중후장대 산업군’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주가가 부진했던 중후장대 업종이 본격적인 주가 회복에 나설지 관심이다.

한전·삼성重·OCI 등 흑자전환 전망 6곳 올해는 눈물 닦을까

19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의 실적 컨센서스(추정치 평균)가 있는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가운데 올해 영업이익 흑자 전환이 예상되는 종목은 모두 9개다. 2016년 이후 가장 많다. 이 가운데 기업 간 거래(B2B) 비중이 큰 중공업, 에너지 등 중후장대 산업군에 속한 종목은 6개다. 한국전력(18,550 +0.82%), 삼성중공업(3,775 -1.18%), 화학기업 OCI(34,200 +1.79%), 철도기업 현대로템(10,800 0.00%), 전기설비기업 현대일렉트릭(5,970 +1.88%), 선박용 엔진기업 HSD엔진(2,345 +1.96%) 등이다.

삼성중공업은 6년 만에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 회사는 조선업의 전반적인 부진으로 2015~2019년 연속 적자를 봤다. 지난해에도 4257억원에 달하는 적자를 본 것으로 추정되지만 올해는 933억원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관측된다. 한영수 삼성증권(27,800 +3.54%) 연구원은 “선박 수주 잔액이 2018년 192억달러에서 지난해 230억달러로 개선된 데 이어 올해도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전력, 현대로템, 현대일렉트릭, HSD엔진은 2년 연속 적자를 봤으나 올해는 흑자를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 중 한국전력은 지난해 2143억원 적자에서 올해 3조1335억원 흑자로 큰 폭의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 유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한국전력의 실적 턴어라운에 대한 확신의 첫 단추는 1분기 원전 이용률 상승과 흑자전환 달성 여부”라고 진단했다. OCI는 지난해 태양(6,100 +2.01%)광 발전 소재 폴리실리콘 가격 하락으로 1521억원 적자를 낸 것으로 추산되지만 올해 135억원 흑자로 바뀔 전망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