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 증시에서 3대 지수가 모두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다. 경제지표와 기업 실적의 호조가 최고가를 이끌었다.

1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67.42포인트(0.92%) 상승한 29,297.64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27.52포인트(0.84%) 오른 3316.81, 나스닥 종합지수는 98.44포인트(1.06%) 뛴 9357.13에 거래를 마쳤다.

소비와 고용 등 주요 경제지표가 양호해 투자심리를 좋게 만들었다. 미 상무부는 지난해 12월 소매 판매가 전월 대비 0.3%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문가들의 예상치에 부합하는 것이다. 자동차와 휘발유를 제외한 12월 소매 판매는 0.5% 늘어, 5개원 만에 최고 상승폭을 보였다.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수는 전주보다 1만명 감소한 20만4000명이었다. 시장 전망치 21만6000명을 크게 밑돌았다.

주요 기업들의 실적도 좋았다. 모건스탠리는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6% 급증했다고 발표해, 주가가 6% 이상 급등했다.

미국과 중국이 전날 1단계 무역합의안에 서명한 점도 관련 불확실성 완화로 긍적적인 효과를 줬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