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적 수익 바탕…1200억 조달
올해 회사채시장에서 처음 조달에 나선 LS전선이 모집액보다 네 배 많은 투자 수요를 모았다. 미국과 이란의 갈등으로 중동지역 사업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를 극복했다.

16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LS전선이 1200억원 규모 회사채를 발행하기 위해 전날 진행한 수요예측(사전 청약)에 4800억원의 매수 주문이 몰렸다. 지난해 10월 발행(1.6 대 1) 때보다 청약 경쟁률이 크게 높았다. 800억원어치 발행을 계획한 3년물에 3300억원, 400억원을 모집한 5년물에 1500억원이 들어왔다. KB증권이 발행 주관을 맡았다.

최근 미국과 이란의 군사적 충돌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음에도 흥행에 성공했다. 미국이 군사적 충돌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중동을 둘러싼 긴장이 완화된 것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카타르를 비롯한 중동 지역은 LS전선의 주요 해외 매출처 중 하나다. 이 회사는 중동을 비롯한 북미, 남미, 유럽, 오세아니아, 아시아 등 다양한 지역에서 해저케이블 등 초고압전력선 설치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꾸준한 수주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내고 있는 것도 흥행 요인으로 꼽힌다. LS전선의 지난해 1~3분기 영업이익은 124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5% 증가했다. 2017년, 2018년에 이어 3년 연속 영업이익이 1000억원을 넘었다. 자회사인 LS전선아시아(8,160 +1.87%)의 성장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주춤했던 중국과 인도법인이 흑자전환에 성공한 것도 실적 개선에 기여했다.

LS전선은 넉넉한 투자 수요가 모이자 채권 발행금액을 최대 1700억원까지 늘리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이 회사는 이번에 조달한 자금을 차입금 상환에 사용할 계획이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