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투증권 "증권업종 실적 호조 기대…투자의견 '비중확대'"

한국투자증권은 16일 증권 업종의 실적 호조가 기대된다며 이 업종에 대한 투자의견 '비중 확대'를 유지했다.

백두산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증권업 지수는 1.3% 하락해 12월 들어 크게 오른 코스피 대비 7.8%포인트 약세를 보였다"며 "12월 초 당국의 부동산 대출 및 채무보증 관련 규제 발표로 업종 지수가 급락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백 연구원은 "다만 부진했던 주가와 별개로 4분기 증권 업종 실적은 전반적으로 양호하다"며 "채권금리 상승과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영향에도 증권사들의 민첩한 대응으로 채권과 파생 운용 실적이 예상보다 양호하다"고 분석했다.

또 "프로젝트파이낸싱(PF) 규제 강화로 관련 사업 성장 속도는 다소 둔화하겠지만 자기자본 규모가 증가한 가운데 사업영역 간 적정 위험자원 배분을 통해 투자은행(IB) 수익은 올해에도 견조할 전망"이라며 "국내외 주식시장 강세 및 거래대금 증가로 브로커리지와 자산관리 또한 당분간 양호한 추세"라고 진단했다.

백 연구원은 NH투자증권, 삼성증권, 키움증권의 경우 양호한 4분기 실적이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다만 미래에셋대우는 4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컨센서스)를 밑돌 것이라며 투자의견 '중립'을 제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