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사모펀드(PEF)인 MBK파트너스가 생명보험회사 푸르덴셜생명 인수전에 참여한다.

15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MBK파트너스는 16일 치러지는 푸르덴셜생명 예비입찰에 참여하기로 했다. KB금융지주를 비롯해 IMM프라이빗에쿼티, 한앤컴퍼니 등 대형 PEF들의 인수전 참여가 예상되는 가운데 MBK파트너스가 예비입찰에 참여하기로 함에 따라 한층 치열한 인수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전망된다.

전략적 투자자(SI)인 KB금융지주가 유력 인수 후보로 떠오르고 있지만, 풍부한 유동성을 보유한 대형 PEF들이 우위에 설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IB업계 관계자는 “금융지주는 내부 심사를 통과하는 데 시간이 많이 걸리는 구조라 경쟁입찰에 불리한 편”이라며 “경쟁 상황에 빠르게 반응하는 PEF들이 우위에 설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