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의 연금펀드(개인연금·퇴직연금) 설정액이 운용업계 최초로 7조원을 넘겼다. 작년 한 해 8000억원이 넘는 자금이 들어왔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직접 운용하고 있는 연금펀드 설정액이 7조3363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발표했다. 개인연금 펀드 설정액이 3조5648억원, 퇴직연금 펀드는 3조7715억원이다.

생애주기에 따라 자산을 배분해주는 타깃데이트펀드(TDF)는 설정액이 작년 한 해에만 8258억원 증가했다. 업계 최초로 설정액 1조원을 넘겼다.

외국계 운용사에 위탁하지 않고 미래에셋자산운용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투자하는 것이 특징이란 설명이다. 대표 연금펀드인 ‘미래에셋퇴직플랜글로벌다이나믹펀드’ 등에는 지난해 1500억원이 넘는 돈이 들어왔다. 류경식 미래에셋자산운용 연금마케팅부문장은 “은퇴자산 적립과 인출을 종합 관리해주는 연금 솔루션을 투자자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