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금융투자협회)

(사진=금융투자협회)

국내 채권전문가 대다수가 오는 17일 열리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현재 연 1.25%인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금융투자협회는 지난 2∼8일 94개 업체·기관의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응답자(100명)의 99%가 한은이 이달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15일 밝혔다.

응답자 가운데 1%만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협회는 "대내외 불확실성과 국내 경기 저성장 우려가 계속되고 있지만 경기선행지수나 수출 등 일부 경제 지표가 개선된 데 따른 경기 반등 기대도 커지고 있어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으로 전망됐다"고 분석했다.

2월 채권시장지표(BMSI)는 종합지표가 97.0으로 전월(88.2)보다 8.8포인트 상승했다.

이 지표가 100을 넘으면 채권시장 호전, 100은 보합, 100 미만이면 악화를 예상한다는 뜻이다.

이는 설문조사 당시 미국과 이란 사이 군사 충돌 위험이 고조되면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해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금리 전망 BMSI도 120.0으로 전월(93.0)보다 27.0포인트 급등했다.

채권 금리 하락(채권값 상승)을 예상한 응답자 비율은 32%로 전월보다 15%포인트 높아졌고 상승을 예상한 응답자 비율은 12%로 전월보다 12%포인트 낮아졌다.

물가는 상승을 전망한 응답자 비율이 20%로 전월보다 1%포인트 떨어졌고 하락을 전망한 응답자 비율은 10%로 전월보다 1%포인트 올랐다. 물가 BMSI는 전월(88.0)보다 소폭 오른 90.0으로 나타났다.

환율 상승(원화 약세)을 예상한 응답자 비율은 18%로 전월보다 6%포인트 오르고 환율 하락을 예상한 응답자 비율은 15%로 전월보다 9%포인트 하락했다. 환율 BMSI는 전월(112.0)보다 낮아진 97.0으로 집계됐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