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싱가포르 이어 연초 2조1천억원 해외수주 '낭보'

연초 현대건설에 대규모 해외공사 수주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현대건설은 현대엔지니어링,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컨소시엄으로 알제리 우마쉐3 복합화력발전소 공사를 총 7억3천만달러(한화 약 8천500억원)에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수도 알제에서 동남쪽으로 340km 떨어진 비스크라(Biskra)주 우마쉐 지역에 약 1천300MW 용량의 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이다.

연평균 발전량은 968만MWh(메가와트시)에 달하며, 공사기간은 착공 후 60개월이다.

발주처는 알제리 국영 전력청 산하 자회사인 하이엔코(HYENCO)로, 2015년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알제리 전력청과 함께 설립한 합작사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49%, 알제리 전력청이 51%의 지분을 갖고 있다.

최근 알제리 정부는 급증하는 전력 소비량 충족을 위해 향후 10년간 총 2만MW(메가와트) 용량의 발전설비를 추가로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에 따르면 합작사 하이엔코(HYENCO)는 앞으로 현대건설 컨소시엄과 이 프로젝트를 포함해 총 5개의 유사 복합화력발전소 프로젝트 건설을 수행할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이번 공사 수주로 앞서 카타르·싱가포르 등에서 따낸 건축공사와 함께 이달에만 약 18억달러(한화 약 2조1천억원) 규모의 해외공사를 수주했다.

현대건설, 알제리서 8천500억원 규모 복합화력발전소 수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