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재철 금융투자협회 회장(가운데)이 15일 서울 여의도 하나금융투자 본사 영업점에서 소부장펀드에 가입하고 있다.(사진=금융투자협회)

나재철 금융투자협회 회장(가운데)이 15일 서울 여의도 하나금융투자 본사 영업점에서 소부장펀드에 가입하고 있다.(사진=금융투자협회)

한국금융투자협회는 우리 소재‧부품‧장비기업 지원을 위한 사모투자재간접 펀드 출시를 기념해 '골든브릿지레인보우 중소성장기업 증권 투자신탁' 가입행사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사모투자재간접 펀드는 지난해 10월 협회에서 제안해 자산운용업계 태스크포스(TF) 논의를 통해 출시한 공모 신상품이다. 공모펀드 운용사는 엄격한 기준으로 심사‧선정한 8개의 전문투자형 사모펀드를 편입하고 각 사모펀드는 소재‧부품‧장비 기업(상장·비상장 포함)의 주식 및 메자닌 등에 펀드재산의 50% 이상을 분산투자할 예정이다.

각 사모펀드에서 손실이 발생하는 경우 사모운용사와 한국 성장금융이 사모펀드별로 약 32.4%의 손실(제비용포함)을 우선 부담하게 되는 구조로 설계돼 공모 투자자의 투자 안정성을 크게 높인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설정 후 48개월간 환매가 불가능한 폐쇄형 펀드로 설정되기 때문에 투자자의 환금성 보장을 위해 90일 이내에 거래소에 상장할 예정이다.

이 펀드는 골든브릿지 자산운용을 비롯해 신한비엔피파리바자산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상품을 출시했으며 오늘부터 선착순으로 각 판매사 영업점에서 가입이 가능하다.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은 "이 펀드로 유입된 자금이 우리 기업의 성장을 위한 재원으로 활용되고 그 투자성과가 공모펀드 투자자에 돌아가는 선순환 구조의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자본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투자자에게 성공적인 투자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상품 출시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